• 정렬
  • 기간
  • 언론사
    언론사 전체보기
  • 기자명

    기자명

    기자 내 포함 단어

  • 옵션유지
  • 상세검색
    귀무덤 김문길

    기본검색의 결과 범위를 줄이고자 할 때 사용합니다.
    여러개의 단어를 입력하실 때는쉼표(,)로 구분해서 입력하세요.

    도움말초기화

뉴스

1-1031

해당 언론사가 채널 주요기사로 직접 선정한 기사입니다.뉴스검색 가이드

  • 장지수
    [김문길 칼럼] 일본 속에서 조선 역사를 찾는다③, 조선 병사 귀·코무덤 일본서 잇따라 발견
    영천투데이2021-01-23
    <일본 속에서 조선 역사를 찾는다>③지난호 =「임진 정유전쟁 포로로 잡혀간 유안(劉安)과유필(劉泌)」에 이어 영천의 아들 유안(劉安)-유필(劉泌) 오늘의 일본 농업의 씨앗조선 병사의 귀·코무덤 일본서 잇따라 발견일본의 농업부강 초석된 영천의 후손 유안과 유필일본의 '대명신'이된 유필과 그의 후손들올해 상반기 츠야마 귀무덤. 유필 추모제 준비▲ 본지 칼럼_김문길 부산 외국어대 명예교수(철학박사/학술박사)본지 필진 김문길 철학·학술박사(현 한일문화연구소장)의 연구에 따르면 유안(劉安)과 유필(劉泌)은 영천 녹전동에 잠든(선령) 목음도 ...
  • 장지수
    (기획) 김문길 박사의 「일본 속 조선 역사 연구」...1800명 조선인 귀·코 무덤 공개
    영천투데이2023-11-26
    [영천투데이=장지수 기자]김문길 박사의 「일본 속 조선 역사 연구」...1800명 조선인 귀·코 무덤 공개구마모토현 영국사(永國寺) 입구 석탑울산 사람...『가토문전 청정공행장』 기록일본 내 조선인 귀·코 무덤 12만 명 추정김 박사, "국내서 관심 가져야 할 때"▲ 400년대 세워진 일본 구마모토현 영국사(永國寺) 입구에 세워진 조선인 1800명의 귀·코 무덤 안내판(뒷쪽은 석탑) (제공/김문길 한일문화연구소장)임진왜란 때 왜장들이 전리품으로 조선 장수의 코와 귀를 베어간 흔적(무덤)이 부산외국어대 김문길 명예교수(한일문화연구소장 ...
  • 편집국
    [칼럼] 김문길 박사 일본 속 조선역사 탐방②, 임진전쟁 포로로 잡혀간 유안(劉安)-유필(劉泌)
    영천투데이2021-01-08
    ▲ 본지 칼럼_김문길 부산 외국어대 명예교수(철학/학술학 박사)임진 정유전쟁 포로로 잡혀간 유안(劉安)과 유필(劉泌)유안·유필의 선조 유전(劉筌)은 영천사람유필의 농어업기술, 일본 대국을 만들었다.왜장이 베어간 조선인의 코·귀 무덤 발견▲ 영천시 녹전동 유씨 선령 유전(劉筌)의 묘>◆유안(劉安)-유필(劉泌)의 선조 유전(劉筌)은 영천사람한국성씨 가운데 모금도(劉) 유자인 유씨가 희성이지만 인구는 꽤 많다. 국가에 기여 하는 바도 많을 뿐 아니라 일본에서도 근대 부강을 일군 인물이 유안(劉安)-유필(劉泌)이다.유안-유필의 업적을 논하 ...
  • 장지수
    [기획] 조선통신사 최천종과 김한중의 억울한 죽음...김문길 박사, 조선통신사의 비극사 공개
    영천투데이2024-04-26
    [영천투데이=장지수 기자]조선통신사 최천종과 김한중의 억울한 죽음...김문길 박사, 조선통신사의 비극사 공개조선통신사는 처음부터 일본의 위작최천종·김한중은 일본인에 살해당해두 비극적 일본 유해 국내 모셔 와야▲ 영천투데이 논설 한일문화연구소장 김문길 박사귀·코무덤, 광동대지진 조선인 학살 등 일본 속에서 조선 역사를 찾아 일본인의 만행을 폭로해 온 한일문화연구소장 김문길 박사가 이번에는 조선통신사가 위작이라고 주장했다.경북 영천이 고향인 본지 애독자인 김문길 박사는 "조선통신사 통역관 최천종(崔天宗)과 부관 김한중(金漢重)은 일본인 ...
  • 장지수
    김문길 교수, 또 한 번 日 정부 비밀문서 공개...日 대해령 53·56호 최초 공개
    영천투데이2023-08-16
    [영천투데이=장지수 기자]김문길 교수, 또 한 번 日 정부 비밀문서 공개...日 대해령 53·56호 최초 공개영천북부교회 창립 68주년 및 광복절 기념 특강조선인 1호 귀국선 우끼시마호,日 의도된 폭침타이타닉 2500명, 1호 귀국선 우끼시마 8500명우끼시마호 대해령 52호 어기고 강제 출항 폭침1호 귀국선 최종 목적지 부산 아니었다. 기록 有출항 2시간 30분 전 폭발물 하역 명령어긴 출항 ▲ 지난 13일 영천북부교회서 일본이 공개를 꺼리는 비밀 문서 대해령 53호와 56호 공개 특강을 하고 있는 김문길 교수(전 부산 외대 명예 ...
  • 장지수
    [김문길 칼럼] '박어둔'을 주목하라!...'안영복' 보다 더 독도 지킨 박어둔
    영천투데이2022-08-19
    [김문길 칼럼] "이번에는 '박어둔'이다."'박어둔'을 주목하라!...'안영복' 보다 더 독도 지킨 박어둔▲ 김문길 박사, 한일문화연구소 소장[김문길 박사]는 경북 영천 호당 출신으로 전국에서 처음 '마상재(馬上才)'를 영천에서 발굴 재현 한 올해 77세 올드 학술인이다. 2013년 5월 당시 한혜련 도의원을 통해 조선통신사의 핵심 주제인 ‘마상재’(기마문화) 복원을 위한 道의회 5분 발언을 촉발시킨 장본인이다. 이로 인해 같은 해 영천상공회의소에서 ‘영천대마문화 창조를 위한 한·일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하게 됐다. 국내 몇 안되는 ...
  • 장지수
    [일본 속 한국] 본지 논설 김문길 박사...27일 화산교회서 문화대학 강연
    영천투데이2023-04-18
    본지 논설 김문길 박사...27일 화산교회서 문화대학 강연"일본 속에서 한국 역사 찾는다." 연재 ⑭(일제 강제징용 영천지역 희생자 유족 찾기 특강)1942년 강제징용 영천인 피해자 15명 명단 발견일본은 '자유도항', 한국은 '강제징용' 아직 논쟁1942년 14세 이상 농민들 '강제징용' 해 갔다.강제징용 조선인 1호 귀국선 '우키시마호' 침몰'우키시마호' 폭발·침몰, 일본 의도적 폭파 의혹'타이타닉호' 2223명, '우키시마호' 8000명 추정▲ 본지 논설 김문길 박사"일본 속에서 한국 역사를 찾는다"는 명제 아래 2016년부터 ...
  • 장지수
    [김문길 칼럽] 논개(論介) 무덤의 진실(전북 장수군-경남 함양군-일본 게야촌) 세곳 존재
    영천투데이2020-12-25
    [김문길 칼럼]논개(論介) 무덤의 진실, ▶전북 장수군-경남 함양군-일본 게야촌 세곳 [한국]-왜장을 끌어 안고 남강에 투신한 의로운 여인[일본]-후쿠오카 게야촌에 왜장 六介·論介 축제 왜? [김문길 박사] 한국의 육조(六助) 표기는 육개(六介)가 맞다.▲ 본지 칼럼니스트 김문길 박사(학술문학 박사), 부산외대 명예교수, 혀)한일분화연구소장, ·본 기사는 국내에서는 논개의 존재 여부를 최경회의 삶을 기린 [일휴당실기] 에 근거해 한국인물사를 기본으로 구성했으며 논개의 실존인물에 대해서는 명확한 근거를 제시하지 않는다. 다만 일본에서 ...
  • 장지수
    윤미향에 묻힌 김문길의 관동대지진 100년...日 정부 꺼리는 조선인 학살 기록
    영천투데이2023-09-06
    [영천투데이=장지수 기자]김문길, 日 정부 꺼리는 관동대지진 조선인 학살 기록윤미향 블랙홀에 관동지진 100년 진실은 뒷전日 정부, 조선인 권총 살해 비밀문서도 공개김문길, 관동 학살은 일본의 3.1운동 보복성日, 독(일본) 안에 쥐(조선인)잡기 운동 펼쳐▲ 일본 관동대지진 3시간 만에 日 내무부장관 `미즈노 켄타로`가 내린 계엄령으로 치안책임자 `이케 아츠시`에게 조선인과 중국인 입국이 발각되면 엄벌에 처한다라는 日 방위청이 입국소에 보낸 문서 (김문길 박사 발견, 제공)지난 9월 1일은 8·15 광복 22년 전 1923년 9월 ...
  • 장지수
    [김문길 칼럼] 일본 속에서 조선 역사를 찾는다⑧...임진왜란 때 빼앗긴 백제7층 석탑
    영천투데이2021-04-04
    [김문길 칼럼] 일본 속에서 조선 역사를 찾는다⑧겐로쿠 공원 ‘해석탑’은 백제7층 석탑...임진왜란 때 빼앗긴 우리 문화재 ▲ 본지 칼럼_김문길 부산 외국어대 명예교수, 한일문화연구소장(철학박사/학술박사)임진왜란 때 가장 많은 군사를 거느리고 침략한 진군은 가토 기요마사(加藤淸正)다. 그는 규슈(九州)지방에서도 대명(大名)으로 명성이 높다. 독실한 불교신자로 어려서 부터 고승의 지도를 받아 조선불교에 심취한 사실은 그의 회고담에 기록돼 있다. 누구보다 조선 문화에 관심이 많았던 가토 기요마사는 도요토미의 명을 받아 제2진으로 159 ...
1 2 3
뉴스 기사와 댓글로 인한 문제 발생시 24시간 센터로 접수해주세요.센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