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언론사
    언론사 전체보기
  • 기자명

    기자명

    기자 내 포함 단어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의상봉

    기본검색의 결과 범위를 줄이고자 할 때 사용합니다.
    여러개의 단어를 입력하실 때는쉼표(,)로 구분해서 입력하세요.

    도움말초기화

뉴스

1-99

해당 언론사가 채널 주요기사로 직접 선정한 기사입니다.뉴스검색 가이드

  • 한은진
    홍성모 화백 100회 특집 연재-7 내변산 흔들바위(포갠바위)
    여성일보2021-05-18
    변산반도가 바닷가 쪽을 외변산이라 부르고, 산 쪽을 내변산이라 불리는데 불가에서는 내변산을 부처님이 능가경을 설법하신 불국토와 비슷하고 수행도량이 많은 명산이라서 능가산이라 부른다.작년 11월 주말에 능가산 동쪽에 위치한 쇠뿔봉과 최고봉인 의상봉(509m) 마천대 밑에 위치한 부사의 방을 탐방하고 내려오는 길에 흔들바위를 찾게 되었다. 내변산 의상봉과 깃대봉 사이에 죽순처럼 우뚝 솟아 있는 한 폭의 그림같이 포갠돌 모습을 그리기 위해서였다.전북 부안 변산반도에도 설악산 흔들바위처럼 흔들바위가있다. 정규 등산로 길이 아닌 등산객의 발 ...
  • 한은진
    홍성모 화백 100회 특집 연재-8 '내변산의 가을빛'
    여성일보2021-05-19
    여름 내내 푸르렀던 나무들이 붉은 색으로 곱게곱게 치장했다. 만산홍엽, 가을 산은 붉게 타오르고, 층층 암봉마다 돌연(突然)한 유혹처럼 불타는 단풍 스케치 여행을 변산으로 떠났다. 산행은 어수대에서부터 시작을 하였다. 청림마을에서 올라가면 나무계단이 너무 힘이 들어 이곳을 택하였다. 30여 분을 오르니 산 아래 마을이 평온하게 나타나고 오색 단풍이 아름답게 물들어 가을 정취가 물씬 배어났다. 산마다 물이 들어 하늘까지 젖는 것 같고 골짜기 능선마다 단풍이 들어 마음을 유혹하였고, 발길 따라 걷는 곳마다 색으로 몸살하는변산은 산도 타 ...
  • 한은진
    홍성모 화백 100회 특집 연재 - 15 능가산 부사의방장
    여성일보2021-05-26
    꿈에 그리던 변산 부사의방장에 스케치 여행을 다녀왔다. 1,200년 전 신라시대의 고승 진표율사가 12세에 출가하여 부사의방장을 찾아 27세에 3년 동안 수행을 하였던 곳이다.시간은 많이 흘러 왔지만 그 체취를 조금이나마 느껴보고 싶고 내변산 진면모를 화폭에 담아보고 싶어 힘들게 다녀왔다.워낙 험준해서 이 세상 사람들이 쉽게 접근할 수 없는 산, '생각만으로는 도달할 수 없는 곳'의 의미의 방을 3년 전부터 스케치를 해야겠다고 마음먹었다. 내변산의 진면모를 보고그리려면 부사의방장을 다녀와야만 한다는 고향분들의 말씀을 접한 지 3년만 ...
  • 한은진
    홍성모 화백 100회 특집 연재-3 '내변산 부사의방장(不思議方丈)'
    여성일보2021-05-14
    변산반도의 바닷가 쪽을 ‘외변산’이라 부르고 산 안쪽을 ‘내변산’이라고 하는데불가에서는 내변산을 부처님이 능가경을 설법하신 불국토와 비슷하다고 하여 수행도량이 많은 명산이라서 옛 부터 ‘능가산(楞枷山)’이라 불리웠다지난해 12월 토요일에 능가산의 동쪽에 있는 쇠뿔바위봉과 최고봉인 의상봉주변에 깊숙이 숨어있는 원효굴과 부사의방장(不思議方丈)을 다녀왔다. 변산 아니 부안을 그린다면 부사의방장에 다녀오고 난 후 부안의 풍경을 그린다고 말할수 있다 하여 작심하고 다녀왔다.동, 서 쇠뿔바위를 지나 원효굴과 내변산의 숨겨진 비경을 볼 수 있는 ...
  • 한은진
    홍성모 화백 100회 특집 연재 - 11 관음봉
    여성일보2021-05-22
    한반도 서쪽 끝자락의 소머리처럼 불쑥 힘차게 솟아있는 변산반도, 그곳 중앙에서 멋진 모습으로 반도 그곳을 지긋이 내려다보고 있는 큰 봉우리를 내변산이라 부르고 관음봉으로 쓰고 있다. 호남의 5대 명산(지리산,내장산,월출산,천관산,변산)에 포함될 만큼 그 자체가 수려한 내변산의 비경 관음봉을 향해 출발했다.변산(邊山)은 말 그대로 변두리에 있는 산을 뜻한다. 백두대간 덕유산 아래 여수 영취산에서 분기한 호남정맥이 내장산 신선봉 아래 순천 새재봉 부근에서 목포 유달산까지 이어진 영산기맥(호남정맥 상의 백암산과 내장산의 중간에서 가지를 ...
  • 김지원
    거창의 핫플레이스 ‘항노화힐링랜드’
    부산경제신문2021-06-28
    [부산경제신문/김지원 기자]100세 수명시대가 열리면서 보다 건강하게 젊게 사는 일이 큰 관심이 됐다. 현대인들의 스트레스와 신체노화는 피할 수 없는 일이 되면서, 최근에는 자연과 더불어 힐링하고 항노화 효과까지 얻을 수 있는 방법이 주목받고 있다. 거창군 우두산 자락에 자리잡은 ‘항노화 힐링랜드’는 이러한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는 자연휴양 관광지다. 해발 1,046m의 우두산에 힐링과 치유를 주제로 조성된 항노화 힐링랜드는 숲속도서관과 무장애 데크로드, 견암폭포, Y형 출렁다리 등 다양한 즐길거리와 볼거리를 갖추고 힐링의 진수를 ...
  • 한은진
    홍성모 화백 100회 특집 연재-6 '고래등바위와 쇠뿔봉'
    여성일보2021-05-17
    유동쉼터주차장에 차를 세우자 거대한 병풍바위가 위용을 뽐내고 있었다. 예사롭지가 않았다. 오늘 스케치 산행은 어수대에서 올라 쇠뿔바위봉을 거쳐 새재 갈림길에서 청림마을로하산, 고래등바위와 쇠뿔봉를 만나 스케치를 하는 코스다. 어수대에서 출발해 고래등바위,쇠뿔바위봉과 지장봉을 거쳐 청림마을로 하산하면 총 5km 거리로 산행만 3시간 정도소요되는 거리다.오랜만에 서울에서 동행한 화우들과 스케치를 하는것이다. 쇠뿔바위봉으로 오르는 입구는 주말이지만 산행객마저 없어 한적하고 너무 조용했다.쇠뿔바위봉 초입부인 어수대에 도착을 했을땐 살짝 내 ...
  • 나다은
    홍성모 화백 100회 특집 연재 - 10 직소폭포의 여름날
    여성일보2021-05-21
    스케치 여행은 항상 가슴 설레고 흥분에 빠지는데 특히 고향을 그릴 때는 더욱더 그렇다. 이른 아침 개암황토죽염 찜질방에서 출발해서 시내에 들러 간단한 점심도시락을 사서스케치용 가방에 넣고 남여치 매표소에 도착했다. 주차장에 주차를 시키고 월명암을 오르기 위해 준비운동을 한 후 홀로 산행을 시작했다.월명암 가는 길에는 봄소식을 알리는 들꽃이 낙엽 속에서 빼꼼이 얼굴을 수줍은 듯 드러내고 있었다. 산새 소리와 약간의 봄바람 소리에 귀가 호강을 느끼면서 홀로 산행의 외로움을 달래주었다. 월명암에 도착하니 두 마리 삽살개 중에 한 마리는 ...
  • 한은진
    홍성모 화백 100회 특집 연재-5 '내변산'
    여성일보2021-05-16
    천혜의 아름다운 고향의 산 내변산을 그리기 위해 오전 8시 개암 황토찜질방에서 출발하여산행 기점인 어수대(御水臺) 연못가의 맑은 물을 굽어보며 쇠뿔봉을 향해 서울에서 같이 내려온 친구와 고향 친구가 함께 출발했다.등산로 입구 마을 앞 공용주차장에 차를 주차시키고 가벼운 마음으로 산행을 시작하였다.산행길에 처음 접하는 어수대는 부안호의 발원지다. 부안호의 물이 이곳에서 발원한다. 길섶의 돌탑들에서 행인들의 간절함도 읽으며 나도 무사 산행을 기원했다. 스케치 장소 쇠뿔봉에 닿기까지 1시간 30여 분이 걸리기에 부지런히 산에 올랐다. 5 ...
1
뉴스 기사와 댓글로 인한 문제 발생시 24시간 센터로 접수해주세요.센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