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언론사
    언론사 전체보기
  • 기자명

    기자명

    기자 내 포함 단어

  • 옵션유지
  • 상세검색
    깃대봉

    기본검색의 결과 범위를 줄이고자 할 때 사용합니다.
    여러개의 단어를 입력하실 때는쉼표(,)로 구분해서 입력하세요.

    도움말초기화

뉴스

1-55

해당 언론사가 채널 주요기사로 직접 선정한 기사입니다.뉴스검색 가이드

  • 한은진
    홍성모 화백 100회 특집 연재 - 26 눈 내린 깃대봉
    여성일보2021-06-07
    귀한 눈이 내린 고향 변산국립공원에 대설주의보가 끝나고 며칠 후 주말을 이용해 내변산으로 산책하듯 한걸음에 달려갔다. 바쁜 일이 산적해 있었지만 모두 뒤로 미루고 곰소에 도착해보니 쌓인 눈으로 그때 상황을 짐작할 수 있었다. 아름다운 내변산의 설경을 처음 접한 사람들은 첫째, 그 아름다움에 취해 어찌할 줄 모르고, 둘째, 깊고 험한 산세에 눌려 발길을들여놓지 못한 곳이 많이 남아 있을 정도로 산세가 높고 험한 데서 어찌할 줄 모른다. 비록 최고봉인 의상봉이 509m에 불과하지만, 깊은 계곡 첩첩산중이라 호락호락하지 않은 산이다. 사 ...
  • 한은진
    홍성모 화백 100회 특집 연재-8 '내변산의 가을빛'
    여성일보2021-05-19
    여름 내내 푸르렀던 나무들이 붉은 색으로 곱게곱게 치장했다. 만산홍엽, 가을 산은 붉게 타오르고, 층층 암봉마다 돌연(突然)한 유혹처럼 불타는 단풍 스케치 여행을 변산으로 떠났다. 산행은 어수대에서부터 시작을 하였다. 청림마을에서 올라가면 나무계단이 너무 힘이 들어 이곳을 택하였다. 30여 분을 오르니 산 아래 마을이 평온하게 나타나고 오색 단풍이 아름답게 물들어 가을 정취가 물씬 배어났다. 산마다 물이 들어 하늘까지 젖는 것 같고 골짜기 능선마다 단풍이 들어 마음을 유혹하였고, 발길 따라 걷는 곳마다 색으로 몸살하는변산은 산도 타 ...
  • 한은진
    홍성모 화백 100회 특집 연재-7 내변산 흔들바위(포갠바위)
    여성일보2021-05-18
    변산반도가 바닷가 쪽을 외변산이라 부르고, 산 쪽을 내변산이라 불리는데 불가에서는 내변산을 부처님이 능가경을 설법하신 불국토와 비슷하고 수행도량이 많은 명산이라서 능가산이라 부른다.작년 11월 주말에 능가산 동쪽에 위치한 쇠뿔봉과 최고봉인 의상봉(509m) 마천대 밑에 위치한 부사의 방을 탐방하고 내려오는 길에 흔들바위를 찾게 되었다. 내변산 의상봉과 깃대봉 사이에 죽순처럼 우뚝 솟아 있는 한 폭의 그림같이 포갠돌 모습을 그리기 위해서였다.전북 부안 변산반도에도 설악산 흔들바위처럼 흔들바위가있다. 정규 등산로 길이 아닌 등산객의 발 ...
  • 한은진
    홍성모 화백 100회 특집 연재 - 15 능가산 부사의방장
    여성일보2021-05-26
    꿈에 그리던 변산 부사의방장에 스케치 여행을 다녀왔다. 1,200년 전 신라시대의 고승 진표율사가 12세에 출가하여 부사의방장을 찾아 27세에 3년 동안 수행을 하였던 곳이다.시간은 많이 흘러 왔지만 그 체취를 조금이나마 느껴보고 싶고 내변산 진면모를 화폭에 담아보고 싶어 힘들게 다녀왔다.워낙 험준해서 이 세상 사람들이 쉽게 접근할 수 없는 산, '생각만으로는 도달할 수 없는 곳'의 의미의 방을 3년 전부터 스케치를 해야겠다고 마음먹었다. 내변산의 진면모를 보고그리려면 부사의방장을 다녀와야만 한다는 고향분들의 말씀을 접한 지 3년만 ...
  • 한은진
    홍성모 화백 100회 특집 연재-5 '내변산'
    여성일보2021-05-16
    천혜의 아름다운 고향의 산 내변산을 그리기 위해 오전 8시 개암 황토찜질방에서 출발하여산행 기점인 어수대(御水臺) 연못가의 맑은 물을 굽어보며 쇠뿔봉을 향해 서울에서 같이 내려온 친구와 고향 친구가 함께 출발했다.등산로 입구 마을 앞 공용주차장에 차를 주차시키고 가벼운 마음으로 산행을 시작하였다.산행길에 처음 접하는 어수대는 부안호의 발원지다. 부안호의 물이 이곳에서 발원한다. 길섶의 돌탑들에서 행인들의 간절함도 읽으며 나도 무사 산행을 기원했다. 스케치 장소 쇠뿔봉에 닿기까지 1시간 30여 분이 걸리기에 부지런히 산에 올랐다. 5 ...
1
뉴스 기사와 댓글로 인한 문제 발생시 24시간 센터로 접수해주세요.센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