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언론사
    언론사 전체보기
  • 기자명

    기자명

    기자 내 포함 단어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양원준

    기본검색의 결과 범위를 줄이고자 할 때 사용합니다.
    여러개의 단어를 입력하실 때는쉼표(,)로 구분해서 입력하세요.

    도움말초기화

뉴스

1-99

해당 언론사가 채널 주요기사로 직접 선정한 기사입니다.뉴스검색 가이드

  • 기현희
    스포트랙스·국가대표선수협회, NFT 제작 등 스포츠산업 발전 위해 업무협약 체결
    라온신문2022-09-14
    [라온신문 기현희 기자] 스포트랙스(대표 김세진)와 대한민국국가대표협회(회장 박노준)은 지난 13일 스포츠 콘텐츠 개발, 유소년 스포츠 산업 발전, NFT 제작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스포트랙스 김세진 대표(전 배구선수)와 대한민국국가대표협회 회장 박노준(전 야구선수), 수석부회장 김광선(전 권투선수)이 참석한 가운데 체결한 업무협약으로, 양 사는 국가대표 선수들의 NFT 제작 및 유통, 스포츠 관련 커뮤니티 활성화, 아카데미 사업, 스포츠 이벤트, 행사 등 다양한 분야에서 업무 교류와 협력을 수행 ...
  • 양원준
    스펙강박의 원인 및 극복방안
    The Psychology Times2021-11-24
    기자 : 송하민, 양원준, 정윤경 기자 ...
  • 송하민
    취준생들의 정신건강, 적신호가 켜지다
    The Psychology Times2021-11-22
    기자 : 송하민, 양원준, 정윤경 기자 ...
  • 양원준
    푸르던, 그 여름밤의 노래
    The Psychology Times2021-11-29
    [한국심리학신문_The Psychology Times=양원준 ]여름의 불쾌함 어려서부터 더위를 많이 타는 체질이었다. 지구온난화 때문인지 4월부터 9월까지 내내 여름인 듯한 한국 날씨는 참으로 견디기 힘든 것이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초등학교 시절 언젠가부터 다한증을 앓기 시작했다. 다한증 환자에게 한국의 여름은 지옥과도 같았다. 집에 가만히 있어도 땀이 나서 하루에도 몇 번씩 샤워해야 했고, 밖에 나가는 날이면 티셔츠가 흠뻑 젖어 돌아오곤 했다. 여름은 고통과 짜증의 계절이었다. 2016년의 어느 여름밤도 마찬가지였다. 한 노 ...
  • 양원준
    변화를 두려워 하는 사람들
    The Psychology Times2021-10-07
    [심리학 신문_The Psychology Times=양원준 ] 샬럿 밥캐츠의 악몽 같았던 시즌 “Courage is the power to let go of the familiar.” 익숙함에서 벗어나 새로움을 추구하는 것이 바로 용기라는 영어 격언이다. 멋있는 말이기는 하지만, 우리에게 변화는 언제나 두려움의 영역이다. 2012년, 미국 프로농구 리그인 NBA 소속 팀 샬럿 밥캐츠는 총 66경기 중 59경기에서 패배하며 리그 역사상 최악의 성적을 기록했다. 해당 시즌 팀을 이끌었던 감독은 선수 출신의 폴 사일러스. 보통 스포츠팀들 ...
  • 정윤경
    1편 - 스펙 경쟁 사회, 이것도 저것도 하지 않으면 안 될 것 같아!
    The Psychology Times2021-11-25
    책상 위에 구겨진 채 놓인 종이 더미. 터덜터덜 걸어가 종이를 주워들고 펴본다. 첫 페이지의 맨 위에는 ‘이력서’라고 적혀 있다. 그 아래로 빼곡히 적힌 글자들이 그 뒤로도 몇 페이지나 이어진다. 고등학생 신분에서 벗어나 사회에 발 디디자마자 쌓아온 스펙들. 수없이 반복된 시험과 탈락을 거치며 이력서는 두꺼워져 왔다.처음에 가지고 있었던 꿈에 대한 확신과 열정은 이미 흐려졌다. 지친 몸과 마음을 다그치며 이력서를 채워나가게 하는 동력은 이제 불안으로 바뀌었다. 토익 점수와 자격증 개수, 대외활동과 동아리 활동 경력의 집합체, 이것이 ...
  • 송하민
    2편 - 스펙 강박의 이유 및 극복 방안
    The Psychology Times2021-11-29
    1. 우리는 스펙 경쟁에 익숙하다 취준생들은 이미 예전부터 스펙경쟁을 ‘학생시절부터’ 익숙하게 경험해왔다. 중학교 때에는 앞서 갈 수 있도록 공부와 미래의 꿈을 위한 스펙을 쌓았다. 고등학교 때에는 1차 취업이라고도 불리는 대학교에 가기 위해 열심히 스펙을 쌓았다.그 중에서도 취준생의 예행연습이라고 할 수 있는 고등학교 시절은 경쟁이 굉장히 치열했다. 이른바 ‘대입 전쟁’이라고 불렸다. 학생들은 각자 본인이 원하는 대학과 학과에 진학하기 위해 가리지 않고 스펙을 쌓았다. 학교에서 진행하는 프로그램은 물론이고, 본인들이 직접 동아리를 ...
  • 양원준
    초파리 소탕 대작전: 사회적 영향의 힘
    The Psychology Times2021-09-24
    [심리학 신문_The Psychology Times=양원준 ] 그해에는 유난히 초파리가 기승을 부렸다. 고등학교 시절, 여름이면 교실에 있는 쓰레기통 주위에 초파리 떼가 날아다녀 학생들이 기겁하곤 했다. 3년 내내 분리수거와 쓰레기 배출을 담당한 나는 쓰레기통 근처에 갈 때마다 귀에 울리는 ‘윙-’ 소리에 언제부턴가 익숙해져 버렸지만, 3학년 여름 학생들의 원성이 폭발하자 사태의 심각성을 깨달았다. 1학년 때 우연히 분리수거 당번을 담당하게 된 뒤 굳이 변경하고 싶지 않아 계속 유지했을 뿐이었던 역할에 대해 나름의 책임감이 생기게 ...
1
뉴스 기사와 댓글로 인한 문제 발생시 24시간 센터로 접수해주세요.센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