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카드, 현대캐피탈, 현대커머셜 본사.(사진=현대카드)

현대카드도 장기카드대출(카드론) 최저금리를 1%p 인하했다.

6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현대카드는 지난 1일자로 카드론 이자율을 4.5~19.5%로 하향했다. 지난달까지는 카드론에 5.5~23.5%의 이자를 매겼다.

최고금리 조정은 오는 7일 시행하는 법정최고금리 인하에 따른 수순이다. 최저금리는 고신용자를 대상으로 자체적으로 이자율을 1%p 낮춘 것이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카드론 최저금리 조정은 상대적으로 신용도가 높은 회원의 이자 부담을 덜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카드의 최저금리 인하에 따라 5% 미만의 카드론 최저금리를 적용하는 전업 카드사는 기존 KB국민카드, 우리카드, 롯데카드에 더해 4곳으로 늘었다. 은행계 카드 중에는 SC제일은행과 수협은행이 4%대 카드론을 제공한다.

지난 3월 KB국민카드는 고신용자의 카드론 금리를 최저 3.9%까지 끌어내렸다. 나머지 전업 카드사의 카드론 최저금리는 5.36~6.9%에 분포한다.

카드사의 카드론 최저금리 경쟁은 고신용자 신용대출 수요를 겨냥한 것이다. 과거 카드론은 은행권보다 비싼 대출인 데다 신용도에도 영향을 미쳐 고신용자의 주목을 받지 못했다. 지난해부터 대출 수요가 치솟으며 고신용자 대상 경쟁이 가열됐다.

주식, 부동산, 코인 등 자산 투자 열기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자금 수요 등으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대출 수요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금융감독원 금융통계정보시스템에 따르면 1분기 기준으로 8개 카드사(7개 전업사, BC카드) 신규 카드론 집행액은 2018년과 2019년에 각각 10조6000억원대에서 올해 13조6000억원대로 증가했다.

정부가 개인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를 강화하며 대출 조이기에 나섰지만 카드사 대출은 내년 7월부터 강화된 DSR을 적용한다.